Category: miscellaneous


일상노트miscellaneous

퇴사 여행을 떠나다.

퇴사하겠습니다.작년 10월 즈음이었던 것 같다. 내가 퇴사 의사를 공공연하게 밝히기 시작했던 것이. 결국 우려하던 대로 터진거다. 단지 나란 놈이 그런 면에서 좀 더 유난해서 빨랐던 것일 뿐. 면접 때의 답변이 퇴사 사유입니다.현재 회사에 들어올 때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