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여행을 떠나다.


퇴사하겠습니다.

작년 10월 즈음이었던 것 같다. 내가 퇴사 의사를 공공연하게 밝히기 시작했던 것이.

결국 우려하던 대로 터진거다. 단지 나란 놈이 그런 면에서 좀 더 유난해서 빨랐던 것일 뿐.

면접 때의 답변이 퇴사 사유입니다.

현재 회사에 들어올 때 난 헤드헌터를 통해서 채용 절차가 진행되었었고, 당시 회사가 원하는 방향과 내가 나아가려는 방향이 사뭇 일치하는 바가 많아 입사 결정을 내렸었다. (사실 거리가 멀다는 이유로 입사 거절을 했었지만, 중간에서 당시 헤드헌터 분이 조율을 잘 해주신 덕분에 이 회사에 있을 수 있었던 행운을 얻었다.)

사실 이전까지는 내가 거의 평생 다닐 회사가 될 줄 알았다. 내 방향과 회사의 방향이 어느 정도 맞물려 있었고 이를 위해 애쓰는 것이 매우 큰 즐거움이었기 때문이다.

대표님 면접 당시에 내게 그런 질문이 왔었다. 만일 회사의 방향이 내가 바라는 것과 반대로 가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당시를 회고해보면 내가 참 당돌했? 미쳤었? 암튼 그랬다. 그 자리에서 아무런 망설임도 없이 그러면 바로 내가 바라는 방향을 가고자 하는 회사를 찾아 가겠다고.

그것이 퇴사의 이유가 되었다. 어떻게 보면 처음과 끝이 참 일관성 있다...

나는 적어도 사용자를 고려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었다. 어느 개발자가 자기 코드에 애착이 없겠느냐마는, 나 역시도 내가 만들어내는 코드에 애착이 있고 내가 만드는 서비스에 애착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더 사용자가 사용하기 쉽고 편한 서비스를 만들고 싶었다.

하지만 현재의 회사의 방향은 더 이상 사용자에 있지 않고 누군가의 요구 사항에 있게 되었다. 누가 보아도 현재의 UI/UX의 발전 방향과는 역행하고 있고, 사용자의 불편을 가중시키는 일임을 아무리 설명해도 그것이 들려지지 않고 무조건 적으로 Top-Down만이 존재하게 되는 순간, 불합리한 하이라키에 항상 반기를 드는 내게는 그에 순응할 이유가 없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난다는 말이 실현되는 순간이었다.

퇴사 여행 갑니다.

퇴사를 결정하고 퇴사 프로세스가 진행되던 중에 아직 남아있는 연차가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이 남아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퇴사하고 나면 다음 회사에서 1년을 채우기까지는 연차가 발생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다시 여행길에 오르기로 결정했다.

물론... 지난 9월 말에 유럽 여행, 지난 12월 말에 일본 여행... 그리고 다시 3개월 만에 또 여행이라... 이걸 또 가? 말어?를 계속 고민했지만... (더구나 돈이 ... 크흑...) 역시 머리를 정리하고 기분을 새롭게 하고 다시 시작할 여유를 만드는데 여행만한게 또 있을까싶기도 하고, 지금 안가면 올해 여행은 없다라고 생각이 들자 모든 것이 순식간에 결정 되었다.

왜 또 유럽인가 한다면... 사실 이제 돈이... 1년만에 천만원을 넘어서 여행에 쓸 순 없잖은가... ㅠ_ㅠ 20일 가량을 충분히 쉬다 올 수 있을 만한 곳이 어디일까를 고민하며 물가가 싼 나라들을 리스트 업 해두다가 부다페스트로의 여행을 최종 결정지었다.

해서... 지금 이 글을 쓰는 곳이 부다페스트의 숙소 책상 앞이다. ㅎㅎ 앞으로 28일까지, 충분히 쉬고 충분히 여유를 느끼고 때로는 블로그 질도 하고 때로는 새로운 포트폴리오 준비도 하면서 그렇게 보낼 예정이다.

이번에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여행이 아니라, 그저 다른 나라 다른 곳 다른 문화 다른 사람들 속에서 살아보는 것. 말도 안 통하고 오롯이 나 혼자 모든 것을 감내해야 하는 상황 속에 던져놓고 새로운 긴장감 속에서 즐기다 가련다.